풍선 ㅣ10 -
http://hojustory.net/602

http://ask.nate.com/knote/view.html?num=263603

켄트 코치

http://www.ilyo.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917

http://blog.daum.net/lwyocm/18213023

http://vsw.co.kr/zeroboard/zboard.php?id=log&page=12&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it&desc=asc&no=27&PHPSESSID=a687cffe25b682bcd8c827ab7c938713

전남 목포경찰서는 9월24일 껌의 접착력을 이용해 불전함이나 헌금함에 들어 있는 돈을 훔친 혐의(절도)로 강모(32)씨를 붙잡았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3월 10일 정오께 목포시 죽교동에 위치한 모 사찰 대웅전에서 풍선껌을 붙인 철사를 불전함에 넣어 15만원을 낚아 꺼내는 등 최근까지 사찰, 교회 등을 돌며 46차례에 걸쳐 33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3월 목포일대에서 발생한 빈집털이 사건의 용의자로 수배된 강씨를 검거해 조사한 끝에 이 같은 여죄를 밝혀냈다.
경찰 조사결과 목포 일대를 떠돌던 강씨는 `돈 낚시’로 생활비를 마련해 PC방을 전전하다가 돈이 떨어지면 또다시 인적이 뜸한 곳을 돌며 범행을 저질러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는 껌에 돈을 붙이는 수법을 스스로 개발했으며 돈이 잘 붙도록 하려고 주로 풍선껌을 이용했다”고 말했다.

청소년 유해약물이 함유된 칼라풍선을 제조해 학교 앞 문방구에 유통시킨 완구류 제조업체가 부산시 단속반에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광역전담반(특사경)은 청소년유해약물인 초산에틸이 함유된 컬러풍선을 '청소년 유해표시' 없이 초등학교 앞 문방구 등에 공급해 판매토록 한 2개 업체를 적발해 업체 대표 1명은 입건하고, 다른 1명은 관할지인 경기도에 이첩했다고 30일 밝혔다.

어린이용 장난감인 칼라풍선에 함유된 초산에틸은 사람에게 환각·두통·구토 등을 유발시키고, 폐·간·심장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청소년유해약물로 분류된다.

이번에 적발된 칼라풍선 제조 및 수입업체는 청소년에게 판매가 금지된 환각물질인 초산에틸이 들어있는 칼라풍선 3종류(개당 250원)를 부산·경남지역 각 초등학교 앞 문방구에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 특사경은 "적발된 업체들이 혐의사실을 부인해 관련 제품의 성분분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한 결과, 초산에틸 함유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들 업체가 판매 후 보관하고 있던 3종류의 컬러풍선 18박스(1만7천760개)를 압류 후 폐기처분했다"고 밝혔다.

부산시 특사경 관계자는  "청소년 분야의 위반사범에 대해 지속적 단속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달 착륙 때 신의 음성을 들었다. 닐 암스트롱

http://www.emilitarynews.com/board/sboard.php?brd_code=d0010&no=21&mode=view&cpage=1

| 2010/07/21 20:31